내 블로그의 이전 글을 봤다면 눈치챘을 것이다.


나는 허영생을 좋아한다...




앞으로는 허영생에 대한 이야기는 이전(이 블로그를 초기화하기 전)처럼 많이 하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특히 몇몇 부분에 있어서 많은 팬들과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을 수 있다. 그런 부분을 댓글배틀을 벌여가며 일일히 설명하고 싶지 않다. 그리고 실시간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내 의도와 다르게 말이 전달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러나 해야 할 때가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이 블로그를 예전 ***(지금은 이 블로그도 초기화해서 다른 경로로 링크시켰다) 을 운영했던 것처럼 익명의 공익적인 목적을 가진 블로그로 다시 운영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그러니까 허영생에 관한 이야기가 이 블로그가 추구할 예정인 공익적인 목적과 부합할 때에는, 그에 대한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




앞으로 할 이야기가 많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하지 않겠다.


공익적인 부분에 대해서만 우선적으로 조금씩, 차근차근 설명하는 게 이 블로그가 앞으로 추구할 목적과 내가 허영생에게 대해 가진 애정을 이해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 이야기를 언제부터 시작할지가 고민이다. 그 때가 되면 계정 주소를 바꾸고 닉네임, 블로그 네임을 바꾸고 이야기를 다시 시작할 것이다.


하지만 기존에 내 블로그를 봤던 유저들은 눈치챌 수도 있다. 내가 직접 제작한 그때와 같은 티스토리 스킨을 사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공익적인 목적을 위해 티스토리 스킨 무료배포 관련 내용은 지우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괜찮다. 그 방법이 최소한 내 밥벌이 수단을 해치치는 않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공익적인 블로그를 다시 운영하기로 마음먹은 이유는 나와 같은 특수하고 어려운(이게 뭔지는 나중에 블로그를 다시 시작하게 되면 설명하겠다) 처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의 밥벌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사람의 밥벌이만큼 내 밥벌이도 중요하다.


그래서 이 블로그가 내 밥벌이 수단을 해치는 것은 원치 않는다.


앞으로 할 허영생에 관련된 이야기가 내 밥벌이 수단에 마이너스가 되지 않길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