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직속상관님이 날 배려해서 예정된 시간보다 조금 일찍 직업 관련 행사에 갈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
  2. 서울까지 갔다온 날 배려해서 부모님이 오늘은 운동에 가지 않도록 해 주셨다.
  3. 지하철에서 와이파이가 그럭저럭 잘 되서 휴대폰으로 해야 할 일을 다 할 수 있었다.


'일기 > 감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일기 2018년 8월 13일  (0) 2018.08.13
감사일기 2018년 8월 10일  (0) 2018.08.10
감사일기 2018년 8월 9일  (0) 2018.08.09
감사일기 2018년 8월 8일  (0) 2018.08.08
감사일기 2018년 8월 5일  (0) 2018.08.05
감사일기 2018년 8월 4일  (0) 2018.08.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