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업무가 많은 덕에 바빴지만 보람찬 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 감사합니다.
  2. 실물로 만나보기 어려운 최고 상급자가 우리 근무지에 와서 덕담을 하고 갔다. 잘못 보일까봐 걱정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 다행이다. 감사합니다.
  3. 어제 저녁 깜빡하고 물통을 지참하지 못해서 물을 못 먹으면서 운동을 했지만 건강에 아무 이상이 생기지 않았다. 다행이다. 이런 내 몸에 감사합니다.

'일기 > 감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일기 2018년 8월 16일  (0) 2018.08.16
감사일기 2018년 8월 15일  (0) 2018.08.16
감사일기 2018년 8월 14일  (0) 2018.08.14
감사일기 2018년 8월 13일  (0) 2018.08.13
감사일기 2018년 8월 10일  (0) 2018.08.10
감사일기 2018년 8월 9일  (0) 2018.08.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