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제 부모님의 배려로 운동을 가지 않았다. 살뺄 기회를 놓친 건 아쉽지만, 덕분에 쉴 수 있었다.
  2. 쉬는날 침대에서 뒹굴면서 자도 아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에 감사합니다.
  3. 맛있는 견과류와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일기 > 감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일기 2018년 8월 21일  (0) 2018.08.21
감사일기 2018년 8월 20일  (0) 2018.08.20
감사일기 2018년 8월 18일  (0) 2018.08.18
감사일기 2018년 8월 16일  (0) 2018.08.16
감사일기 2018년 8월 15일  (0) 2018.08.16
감사일기 2018년 8월 14일  (0) 2018.08.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