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점심 약속이 무산되었는데 직속상관님께 이제와서 점심을 같이 먹자고 하기에 눈치보여서 혼자 먹었다. 이 사실을 들키지 않아서 다행이다. 내일 점심 약속은 깨지지 않길 바란다.
  2. 최근에 산 용량이 큰 텀블러가 예상대로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담을 때 요긴하게 쓰인다. 이 텀블러를 판 **** 상점 감사합니다.
  3. 발에 끼우는 보조장구가 정말 자세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 같다. *** 쇼핑몰 감사합니다.

'일기 > 감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일기 2018년 9월 13일  (0) 2018.09.13
감사일기 2018년 9월 12일  (0) 2018.09.12
감사일기 2018년 9월 11일  (0) 2018.09.11
감사일기 2018년 9월 10일  (0) 2018.09.10
감사일기 2018년 9월 9일  (0) 2018.09.09
감사일기 2018년 9월 8일  (0) 2018.09.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