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주치의에게는 내가 다니는 회사가 이상하다는 사실을 전혀 이야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주치의에게 <회사 때문에 너무 바빠서 외래를 못 온다> 라는 핑계를 대며 약을 우리 엄마나 동생이 대신 받도록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회사때문에 바쁜 게 아니라 회사가 병원을 못 가게 막는 것이었다.

내가 1달에 1번 병원에 가야 한다니까, 사장은 <젊은 애가 무슨 지병이 있다고 1달에 1번 씩이나 병원을 가?> 라면서 병원을 못 가게 막아서 2~3개월에 1번만 병원에 갈 수 있었다. 그나마도 오전 2시간 정도만 자리를 비울 시간을 줘서, 오전 진료를 일찍 받고 바로 회사에 출근하러 가야 했다. (불행하게도 출퇴근 거리도 왕복 4시간이 넘었다.) 회사에서 충분히 진료받을 시간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주치의와도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없었다. 그렇게 으름장을 놓는 사장 앞에서 나는 조현병이라서 병원에 가야 한다는 말을 털어놓을 수 없었다.



해당 회사에 입사하기 2년 전 즈음부터 인베가 서스티나 주사제를 처방받는 걸 그만두고 인베가 서스티나 6mg을 처방받게 되었는데, 그 당시는 부모님이 주사가 내 자식의 몸에 안좋은 것 같다는 막연한 불안감에 의한 부모님의 요청 때문이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이렇게 한 게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왜냐하면 빌어먹을 악덕회사 때문에 주기적으로 주사를 맞으러 갈 시간을 내는 게 불가능했기 때문이었다.



진짜 위기는 입사 6개월차 때 있었다. 회사에서 내 능력에 맞지 않는 과도한 일을 따와서 백엔드 프로그래밍과 프론트엔드 프로그래밍을 모두 하라고, 사실상 풀스택 개발자로써의 업무를 수행하라고 지시하였다. 당시 백엔드 역량이 거의 없는거나 다름없었기 때문에, 저녁근무는 물론 주말근무, 밤샘근무까지 각오해야 할 게 눈에 훤히 보였다.

사실 내가 이런 일을 거절하려는 속내는 조현병 때문이었다. 아무리 약을 꾸준하게 먹는다고 해도 과도한 업무량에 치이면 조현병이 재발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서였다. 하지만 그걸 사실대로 털어놓을 수가 없으니, 사장과 프로그래머 고문은 나를 닥달하며 이 일을 하라고, 이 일을 잘 수행하고 나면 내 실력이 급상승 할거라며 이 일을 하라고 쫄랐다.

위기를 극복할 방법이 필요했다. 난 한 달에 135만원 받으면서 풀스택 개발자로 일하는 건 수지타산이 안맞는 것 같다며, 풀스택 개발자를 원하시면 월급을 2배 이상 줘야 한다고 말했다. 사장은 이 말을 듣고 월급을 2배 이상 주는 것을 포기하였으며, 백엔드 부분을 외주를 줘서 프로젝트를 해결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화나는 부분은 이런 악덕기업이 법적으로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으려고 준비했다는 사실이다. 당연히 4대보험마저 안되는 회사가 사회적기업 인증을 통과할 리가 없었는데, 한 번은 직원들을 모두 불러놓고 우리 회사에 혹시 장애인 있냐고, 장애인 있으면 자원해서 우리 회사가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는 데 협조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나는 조현병이 있지만 장애등급도 없었고, 조현병이 있다는 사실을 회사에 사실대로 이야기하지 않았다. 이 회사같은 악덕기업이 사회적기업을 하면 사회적기업 이미지에 먹칠만 한다고 생각했고, 한때 사회적기업 블로그를 운영했던 사람으로써 분노했지만 걷으로 드러내지 않았다.



입사 1년차 때 빙판길에 미끄러져 발목 인대가 끊어져서 수술을 받았으며, 2주일간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게 되어 월급날이 매달 10일에서 24일로 늦춰졌다. 사실 각 개개인 직원마다 월급날이 다른 회사였는데 무슨 꿍꿍이였는지 모르겠다. 공식적인 월급날은 24일이었지만, 사장은 월급날이 언제라는 언급을 하는 걸 꺼려했으며 월급을 항상 월급날보다 늦게 지급하곤 했다.



1년 5개월~6개월차 때, 이전과는 비교불가인 진짜 엄청난 위기가 찾아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당컴 2019.06.26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이 힘든 나날을 보내셨네요...ㅠ.ㅠ
    예전에 힘든날들이 추억이 되고 행복한 나날만 되시길 바랍니다.

  2. Deborah 2019.06.26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추억을 상기시키는 글인데 그래도 이젠 괜찮아 지셨는지 궁금하네요. 완치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언제나 화이팅 하시고 늘 긍정적 사고로 생활 하시길 권합니다.

  3. 연예계 핫이슈논란재조명 2019.06.26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고난을 겪어내시면 광명 찾으실 꺼에여
    힘내세요!

  4. H_A_N_S 2019.06.26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쓰시는 거 보면 잘 이겨내고 계신 거 같아요. 완벽한 치료는 없다해도 꾸준히 약만 잘 드시면 아무 지장없이 지낼 수 있는 병이라고 들었어요. 잘 해내시고 계신 느낌이라 다행입니다.

    • 조아하자 2019.06.2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꾸준히 약만 먹으면 아무 지장없이... 가 되었으면 좋겠는데 저 회사에서 밤샘근무와 주7일 12시간이상 과로를 강요당해서 약을 꾸준히 먹는데도 조현병이 재발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다음 에피소드에서 더 자세히 말씀드릴게요... 😢

  5. 꿍스뿡이 2019.06.26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정업계에 계신분을 만나서 반갑습니다.
    회사가 참으로 막 부려먹는 모습이 너무 속상하기만 합니다.
    특히 새로운 분야와 새로운 언어에 있어 도전하는것을 좋아하는 개발자의 성향을 사장들은 실력급상승이라는 이유만으로 말도 안되는 업무를 주는 부분은 어딜가든 똑같은거 같습니다.

    조아하자님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할 수만 있다면 이직을 하는것이 좋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 조아하자 2019.06.27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론을 말하자면 저 회사에서 무리한 초과근무를 강요당해서 약을 꾸준히 먹는데도 조현병이 재발하는 사고가 일어나서 어쩔 수 없이 퇴사하고 이직준비를 했습니다. 근데 원래부터 4대보험이 안되는 회사라서 동종업계에서 제가 경력이 있다는 걸 믿질 않더군요. 그래서 이직을 포기하고 공무원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컴퓨터 개발자로 일하는걸 포기하게 되었죠.

  6. 무이~ 2019.06.26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감정이입 됩니다

  7. 2019.06.27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조아하자 2019.06.27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악덕 회사가 많네요... 😫 직원들을 아플 정도로 부려먹는 회사들은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근데 현실은 저런 회사들 처벌도 안받고 버젓이 영업하더라구요. 제가 경험했다는 저 회사도 임금체불 해서 형사처벌 사건까지 갔는데도 처벌 안받았어요. 😡

  8. 후미카와 2019.06.27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ㅡㅜ 병원 못가게 하는 회사는 진짜 심하다. 아파도 참고 일해서 책상에서 죽던지인가봐 ㅜㅠ

  9. *저녁노을* 2019.06.27 0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병원 못가게 하는 것도 갑질 아닐까요? ㅎㅎ
    힘내세요

  10. oneman1004 2019.06.27 0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명을 말도 못하고 정말 답답하고 불편하셨겠어요...

    • 조아하자 2019.06.27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답하고 불편한 정도가 아니라 화나더라구요. 저런 현실에 처음에는 화가 났는데, 조현병이면 어쩔수 없다는 걸 받아들이기까지 오래걸렸네요 😢

  11. 애리놀다~♡ 2019.06.27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은 엄청 부려먹으면서 병원을 못 가게 하다니... 못된 회사예요. ㅠㅠ
    업무량이 많아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면 건강이 더 악화되는데 걱정되네요.

    • 조아하자 2019.06.27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현병이면 스트레스보다 과로를 더 조심해야 합니다. 사실 스트레스는 웬만큼 받아도 약을 꾸준히 먹으면 병이 재발하거나 증상이 다시 생기지는 않아요. 근데 과로하게 되면 약을 꾸준히 먹어도 재발합니다. 😢 조현병이 생물학적인 질병이라는 걸 보여주는 사례 아닐까요... 다음 에피소드에서 좀 더 자세히 얘기하겠지만 저 회사에서 과로를 강요당해서 병이 재발했는데, 회사에서 임금체불까지 했죠 🤬

  12. 공수래공수거 2019.06.27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덕 회사가 많네요..
    병원도 못 다니게 하고,,
    월급도..
    우리 회사랑은 딴판이네요..

    • 조아하자 2019.06.27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런 악덕회사가 많은데, 조현병이면 웬만한 회사에 취업이 안되서 저런 악덕회사라도 어쩔 수 없이 들어가서 일해야하는게 현실입니다 😥

  13. 라디오키즈 2019.06.2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직원 관리에 신경을 쓰지 않으면 자기들이 손해일 텐데... 안타깝네요.

  14. 담덕01 2019.06.27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급을 항상 월급날보다 늦게 지급하곤 했다."
    이런 곳을 빨리 탈출을 해야 합니다.
    저도 초창기에는 '그럴수도 있지 내가 열심히 해서 회사를 키워야지'라는 지금 생각하면 말도 안되는 생각을 했는데 지금은 그냥 탈출합니다.
    월급 밀리는 거 습관이더군요. ㅡㅡ;

    • 조아하자 2019.06.2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 내용 스포를 하자면 회사에서 월급 밀리는 것 때문에 나중에 임금체불 사건 보상받을 때 금전적인 불이익을 당하게 됩니다. 회사 사장이 경영자로서 9년차라고 하니, 아무래도 이 사실을 이미 알고서 고의적으로 월급을 미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15. MingGu footprint 2019.06.27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럴때는 나를 위해서 돈 벌려고 하는건지
    회사를 위해서 돈 벌려고 하는건지
    정체성 혼란에 많이 힘들어지죠 ㅠㅠ
    그래서 저는 가끔 내려 놓으려고 해요 ㅎㅎ
    생각처럼 안되지만 ㅜㅜ
    화이팅해요!!!

  16. 아비가일올리브 2019.06.27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급을 두 배로 달라는 당당함, 좋아요~
    필력도 좋으시니 나중에 조현병에 대한 책을 내셔도 괜찮을 듯.
    조선일보로 등단한 소설가 지인이
    '글을 쓰는 것은 발가벗는 일이고
    글을 발표하는 것은 발가벗고 시장통에서 나 좀 봐주세요~! 소리치는 것이다. 작가는 그걸 견딜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