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1년 3개월 차 정도 되었을 때, 우리 회사에서 했던 일 중 역대급으로 규모가 큰 프로젝트를 따 왔다. 규모는 컸지만, 상대적으로 백엔드 프로그래밍이 필요한 부분이 거의 없는 프로젝트였다. 이번에도 또 야근, 주말근무, 밤샘근무를 할까봐 걱정되었지만, 백엔드가 필요한 부분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핑계를 댈 수도 없어서 그 프로젝트를 수락하였다.

사실 그 프로젝트는 규모가 크긴 해도, 제대로만 일이 진행된다면 밤샘근무까지 할 필요는 없어 보이는 업무였다. 하지만 당시 디자이너였던 실장은 디자인 샘플도 주지 않고, 홈페이지 진행상황에 대한 모니터링도 하지 않았다. 그냥 이런 컨셉이니까 내가 알아서 전부다 해라 라는 식이었고, 디자인까지 어느정도 내가 도맏아서 하기를 원했다.

이런 식이라면 일이 제대로 진척될 리가 없었다. 꾸역꾸역 했지만 디자인은 마음에 들지 않았고 우리 회사 프로젝트 중 가장 허접한 중간 결과물이 나왔다.

중간 결과물을 보고 우리 회사에 프로젝트를 요청한 타 회사 직원은 크게 분노하였으며, 마감기한이 있으니 디자인부터 다시 해서 빨리 퍼블리싱과 프로그래밍을 해놓으라며 화를 냈다.



디자인이 퍼블리싱이나 프로그래밍보다 순서상 먼저였기 때문에, 나는 후반기에 극심한 강도의 업무에 시달리게 되었다. 1달 정도 기간동안 매주 7일간 매일 12시간 이상을 일만 했으며, 사실상 출퇴근시간과 자는 시간 이외에는 매일 일만 했다. 그리고 결국 밤샘근무를 강행해야 하는 상황에 오게 되었다.

사실 이 때 실장님의 배려로 정말 밤을 꼬박 새서 근무하진 않았고 새벽 3시가 넘어서 근처 찜질방에 가서 쪽잠을 청했으나 잠이 오질 않았고 사실상 밤을 샜다.

심지어는 다음날 아침식사를 회사에서 사주지 않아서 내 돈을 내고 아침식사를 사 먹어야 했다.

그날 아침식사를 먹으면서 나같은 사람은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돈을 버는구나.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한달 135만원 받는구나 라는 생각에 괴로워했다. (야근, 주말근무, 밤샘근무 등에 대한 추가수당은 일절 없었다.)

아침식사를 내돈으로 사 먹은 날 낮에 회사에서 일하면서 회사 컴퓨터를 뿌시고싶은 충동을 느꼈다. 애써 참으려고 하다 신경질적으로 소리를 질렀고 직원들과 사장이 당황해했다.

그 다음날부터 난 무기력해졌고 멍한 상태로 일을 하게 되어 어떻게 일을 했는지 감이 오지 않았다.

이러다간 정말 조현병이 재발할 것 같았고 회사를 퇴사하고 싶었지만, 이 회사가 아니면 나를 받아줄 데는 어디에도 없을 것 같았다.



이 글을 쓰면서 지금 난 집에서 혼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내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걸 가족들에게 들키지 않아야 하는데... 그 사건으로부터 2년 정도의 시간이 지난 지금도 이렇게 눈물이 나는데...

너무 서러워서 이 글을 쓰면서 꼬박 1시간동안 울기만 했다.



퇴사 후의 미래가 걱정되었지만 결국 회사를 퇴사하기로 마음먹고 7월 말 사장에게 퇴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 전까지 나에게 절대 퇴사하지 말라고 으름장을 놓았던 사장이 이번에는 나의 퇴사를 받아들였다.

그런데 사장은 퇴사시 조건이 있다고 말했다.

내 자리에 다른 직원을 구할때까지, 적어도 2달 이상은 계속 일해주면서 다른 직원에게 인수인계를 하고 기술을 가르쳐주고 가라고 요청하였다.

그 이후에도 멍한 상태는 계속되었고 견디지 못한 나는 결국 2016년 8월 10일부터 회사를 무단으로 결근했으며, 사장과 그 외 회사 직원들의 전화를 일체 받지 않고 프로젝트를 요청한 타 회사 직원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eonwooah 2019.06.27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힘드셨겠어요ㅜ 일하는 일원이기 이전에 사람인데.. 너무 한거 같아요..

  2. 2019.06.27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애리놀다~♡ 2019.06.28 0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회사 정말 개차반이네요. ㅠㅠ
    힘든 시기 겪으셨어요. 이런 회사라면 없던 병도 생기겠어요.

  4. 봉리브르 2019.06.28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고통스러우셨네요.
    직원들을 기계 취급 하는 회사들,
    여전히 많네요..^^

  5. 공수래공수거 2019.06.28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 고통이 더 심하셨을듯 합니다.
    악덕기업 없어져야 합니다.

  6. 라디오키즈 2019.06.28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달 있어라 뭐 이런 건 다 지켜주실 필요 없는 거였는데...
    몸과 마음이 힘드셨다면 진즉 손을 떼셨어야 해요. 얼마나 힘드셨을지...

  7. 꿍스뿡이 2019.06.28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힘드신 시간을 겪으셨습니다.
    제가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선 작년에 오전9시부터 저녁 12시까지 일을하고,
    토요일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저녁1 0시까지 일할 수 밖에 없는 프로젝트를 한적이 있었는데요.

    그때 정~말 많은 사람들이 줄줄이 퇴사를 했습니다.
    지금은 다행이 그런 곳이 수주되진 않지만, IT업계의 이같은 당연한 야근, 당연한 주말근무는 언제 없어질지 참.. 깝깝합니다.

    지금은 좋은 회사에서 잘 다니고 계신거죠?

    • 조아하자 2019.06.28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T업계 일을 포기하고 공무원공부를 해서, 공무원에 최종합격하고 나서 조아하자넷에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말씀드린 대로 IT업계의 당연한 야근, 주말근무 문화 때문에 조현병 환자는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먹고사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조현병 환자가 과로하고 혹사당하면 약을 꾸준히 먹는데도 조현병의 증상이 재발, 악화되는 원인이 됩니다. 사실 저 사건 때문에 나중에 잔류증상이 나타나서 약의 용량을 늘리는 직접적인 원인이 됩니다.

  8. MingGu footprint 2019.06.2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어 내려가면서 가슴이 마구 답답해지네요!
    정말 많이 힘드셨겠어요.
    이렇게 글을 써내려갈수 있다는 것은
    상황이 괜찮아지신거겠죠?

  9. 제나  2019.06.28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글을 읽는 내내 조아하자님의 힘드신 상황이 계속해서 느껴졌어요. 정말 마음고생 몸고생 너무 많이 하셨을거 같네요. ㅠㅠ

    • 조아하자 2019.06.28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고생했지만 저보다 더 안좋은 상황에 있는 조현병 환자도 많습니다. 조현병이라는 이유만으로 병원에 갇혀 지내거나 가족에게 학대, 폭행 당하는 환자들보다는 제가 나은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세상에는 진짜 힘들게 살면서 착취당하는 취약계층이 많습니다. 그들에게 우리 사회가 조금 더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게 작은 바램입니다.

  10. 핑구야 날자 2019.06.29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된 기업이 오래 가는 데 참 안타까운 일이 많은 거 같아요

    • 조아하자 2019.06.2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에는 제대로된 기업이 오래간다고 믿었는데 저 사례의 악덕기업이 아직까지도 처벌 안받고 버젓이 영업중인거 보면 그것도 아닌가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