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병 관련 상황/과거 - 시간별 분류 (A)

추천노래 : House of Cards (BTS)

 



<추천노래 : House of Cards - BTS>



이 노래는 방탄소년단의 화양연화 앨범을 다 들어보고 나서 멜로디가 처음부터 좋다고 생각했었지만

가사는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무엇보다 조현병 환자인 내가 가진 정신적인 문제 해결에 별로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야 생각해보니 이 노래의 가사도 왠지 의미가 있게 들린다.

내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노래인 것 같아서.



나는 처음부터 조현병의 유전자를 갖고 태어나서 생각이 이상한 사람이었고

남들과는 다른 방법으로, 정상적이지 못한 방법으로 노력했기 때문에

그 노력으로 쌓은 결실들은 다 부질없는 결과물들이었다. BTS가 노래하는 <카드로 만든 집>과도 같았다.

그래서 난 결국 안되는 존재였고, 결국 조현병에 걸려서, 악덕기업에서 각종 위법한 갑질을 당해도 참으면서 일하는 처지에 놓였다.

내가 조현병에 걸리기 전에 미친듯이 노력해서 쌓아놓은 결실들은 다 부질없는 것이었고, 곧 쓰러질 것이었다.

대학교때 했던 영어공부도, 전공공부(전자공학과였다)도, 컴퓨터 프로그래밍 공부도 다.

나는 원래부터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었고, 그 결과 잘못된 공부를 했기 때문에

공부해도 소용이 없는 것이었다.



종종 내가 고용노동부 공무원이 된 것을 알게 된 사람들이 나에게 이렇게 물어본다.

대학교때 했던 공부랑 완전히 다른 진로를 선택하게 되었는데 그동안 공부했던게 아깝지 않냐고.

그런 질문을 받으면 나는 이렇게 대답한다.

내가 그동안 했던 공부로 이루어낸 성과는 끝이 보이는, 곧 쓰러질 결실이었고

그동안 했던 공부로 꿈꿨던 것은 헛된 꿈이었다고.

조현병 환자가 된 이상 그 진로를 더이상 살리지 못하게 되었으며

그래서 그게 아깝고 화나는 게 아니라, 그 진로를 완전히 버리고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BTS가 노래하는 것처럼 지금 내 앞은 한치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이고, 내 인생은 끝이 보이는 게임이고

위험하고 위태롭고 또 무너지기만 하지만, 마지막까지 나 자신을 놓지 않았으면 좋겠다.



2021. 3. 9. 19:15 작성.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