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메뉴 바로가기
#



사실 난 정상적이지 않았음에도 정상적인 척을 했던 것 같다.

특히 복귀를 앞두고는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해서 가끔씩 밤을 샜는데도

잠을 잔 것처럼 부모님께 속이기도 했고, 그동안 운동하고 노력해도 빠지지 않던 살이

복귀를 앞두고 6kg 가량 빠지게 되었다.

**지청에 임용되고 나서 일하면서 운동하는 게 힘들었기 때문에 계속 살이 쪘었다.

그래서 휴직 전에는 72~73kg였던 내가, 이제는 67kg이 되었다.



2021년 3월 13일 저녁, 그동안 게으름으로 계속 미루던 샤워를

밤 10시에 하게 되자, 어머님이 가족에게 피해를 준다며 화를 냈다.

그 일로 다퉜고, 나는 또다시 자해를 했고 미안하다며 나 자신을 비하했다.

어머님과 한참 다투다가 어머님이 내가 계속 자해를 할 게 우려되어

같이 거실에서 자게 되었지만, 나는 어머님과 같이 자는 게 싫었다.

그래서 12시가 다 되어서 방으로 다시 들어가려고 했지만

어머님은 계속 반대하다가, 다른 걸 한다는 핑계로 간신히 내 방에 들어가게 되었다.



어머님은 이 일로 인해 나에게

복직을 할 게 많이 두렵나며, 나를 의심하고 물어보았다.

사실 난 그런 걸 느낀 적이 없었지만, 생각에도 없는 말을 강제로 내뱉어야 했다.

사실 나 자신 스스로 그런 걸 느낀 적이 없었지만, 무의식적으로는 복직이 많이 두려웠는지도 모른다.



이 일로 조현병이면 평소에 하는 생각이나 감정이 정상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무의식중에 부담을 많이 느끼고, 그 결과 이상행동을 보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조현병이면 가족들에게 피해를 줄 가능성이 높고,

그 결과 조현병이기 때문에 사소한 행동에 있어서도 내 권리를 포기해야 하는 것이다.

2021. 3. 13. 일 저녁에도 샤워를 한다는 사소한 행동에 있어서

내 권리를 포기하고 참았다면, 지금과 같은 일은 없었을 것이다.



2021. 3. 20. 8:35 작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ajune+ 2021.03.3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샤워... 그냥 자유롭게 하도록 내버려 두시지...ㅜ

  2. BlogIcon 데보라 2021.03.31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아씨... 어머니 마음 저 알아요. 제가 우리 딸과 겪으면서 늘 싸우는 문제가 바로 조아씨와 어머님과의 대립적 대화입니다. ㅠㅠ

  3. 2021.03.31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조아하자 2021.03.31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는 공무원이 되고싶은 생각이 없었고, 지금도 공무원 업무가 저에게는 많이 버겁고 힘든데, 부모님의 기대 때문에 공무원을 계속하는 거거든요. 공무원을 하면 저는 불행하지만 남을 행복하게 하는 일이니까요.

      사실 제 자신의 행복을 추구했다면 저는 조현병 약을 안 먹고 정신못차리고 각종 사건사고를 저지르는 환자가 되었겠죠. 저는 조현병으로 약 안먹고 정신 못차릴때가 가장 행복했으니까요. 약을 먹으면 각종 부작용에 시달리고 제 자신은 불행해지지만, 가족과 이웃과 사회에 피해를 덜 주기 위해서 약을 먹습니다.

      저도 알아요. 공무원을 그만두면 먹고살 길이 정말 막막하다는것. 4대보험 안되고 저에게 주7일 12시간 이상 일시키고 밤샘근무 시키고 임금체불, 퇴직금체불했던 수준의 회사에 다시 들어가야 최저임금이라도 벌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저는 공무원으로 일하는게 힘들지만, 부모님은 제가 공무원을 그만두는 것을 결사반대 하십니다. 저 또한 가족에게 피해를 덜 주고, 남에게 피해를 덜 주기 위해서 오늘 하루도 이렇게 힘들게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버티고 있네요.

  4. BlogIcon 空空(공공) 2021.04.02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떨때는 제가 정상적이지 않다는걸 느낍니다 ㅡ.ㅡ;ㅣ

  5. BlogIcon 타리 2021.04.03 0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저또한 정신 문제를 떠안고 하루하루 꾸역꾸역 버텨내고 있는 입장에서...

  6. BlogIcon 계리직 2021.04.26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로 하루하루 힘든일들이 생기는거 같아요
    씻는것도 귀찮기도 하고 일을 가는게 부담인것도 너무나도 이해가 되네요
    그래도 이렇게 글도 자주 써주시니 많은 분들이 위로도 얻고 공감도 얻게 될꺼 같아요
    조아하자님은 대단하신분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