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병 관련 상황/과거 - 허영생의 팬이었습니다 (*)

음악의 힘과 허영생의 잠재력



<A000200> 에서 내가 방으로 들어가고 나서

뭐를 했는지는 아직 이야기하지 않았다.

사실 원래 내 행동 패턴대로라면 이런 경우에는 자해를 해야 정상적이었다.

하지만 이 때는, 대신 허영생의 유튜브 채널을 보게 되었다.

새로운 영상이 올라왔다. 쿨의 <아로하>라는 노래를 커버곡으로 불렀다.

 

 



이 곡을 듣고 내 마음이 이상하게 안정되었고, 무엇보다

이런 아름다운 노래를 들으면서 나 자신을 자해한다는 것에 죄책감이 느껴졌다.

예쁘고 달달한 목소리 뿐만 아니라, 귀여운 외모를 한껏 보여주며 노래를 부르는 허영생 앞에서

자해를 한다는 건 차마 못할 일이었다.



그동안 나는 자해를 하지 않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들었다.

2021. 3. 13. 의 그 일로 그 다짐은 물거품이 되었고, 이런 내가 한심하고 증오스러웠기 때문에

나 스스로에 환멸감을 느끼고 또다시 자해했었다.

그런데 그런 나를 멈추게 한 건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아니라 허영생이 부르는 <아로하>였다.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의 일화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자살하려는 어린 팬의 자살을 멈추게 하고, 우울함을 치료해줬다는 일화가 종종 있다.

심지어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런 일화가 종종 있다고 한다.

그런데 난 왜 방탄소년단이 아닌 허영생의 노래에서 이런 비슷한 체험을 했던 것일까?



이렇게 된 이유는 내가 허영생을 더 좋아해서일지도 모르지만,

허영생의 노래에도, 허영생의 음악에도 사람의 마음을 치유해주는 잠재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나같은 인간의 유전적으로 타고난 불행과 생물학적인 뇌의 문제로 인한 정신병적 증상을 치유해주는 잠재력이.



2021. 3. 20. 9:00 작성.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