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메뉴 바로가기
#



허영생의 vlive를 듣고 생각나는 것이 있어 적어 본다.

왠지 허영생이 내가 작곡한 곡을 타이틀로 들고 나올 것 같다는 촉이 있다.

이 촉이 설레발일까 아니면 진짜일까?



허영생이 본인이 작사한 곡을 타이틀로 밀겠다고 했는데, 작곡은 본인이 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장르를 묻는 팬들의 질문에 주저하면서 대답을 꺼려했다.

그리고 곡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행복이란 과연 무엇일까?> 라며 팬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여기까지의 정황상 허영생이 내 곡을 타이틀로 들고나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장르를 묻는 팬들의 질문에 주저했던 이유는, 워낙 마이너하고 특이한 장르라 장르 언급을 하는 것 자체가

엄청난 스포가 되기 때문일 것이며, 곡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행복이란 과연 무엇일까?> 라고 팬들에게 되물은 것은

내 블로그의 <덜 행복해지는 지혜> 를 봤기 때문이 아닐까?

그리고 안무를 연습했다고 언급했다면 댄스곡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데,

Forte Life는 댄스곡으로 들고나올 가능성이 높은 템포의 곡이다.



더 이상의 단서는 보이지 않기에 확신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의 정황상

왠지 허영생이 내가 작곡한 곡을 타이틀로 들고 나올 것 같다는 촉이 사실일까?

이 촉이 설레발일지 아니면 진짜일지는 곡이 공개되면 알게 될 것이다.

물론 내가 작곡한 곡을 타이틀로 들고 나오지 않는다고 실망하진 말자.

내가 작곡한 곡이 타이틀이 되지 않는다면, 실험적인 장르의 노래를 들고 나와서 성공하기 어렵다는 걸 허영생도 당연히 알고 있을 거니까 내 곡을 선택 안한 것이겠지. 라고 생각하면 얼추 맞을 것이다.



2021. 4. 10. 11:05 작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계리직 2021.04.12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ss501 허영생씨 정말 좋아했는데 말이죠
    요즘에는 tv에 나오지 않아서 좀 안타까워요
    노래를 내실수도 있고 안 내실수도 있지만 이렇게 좋아해주는 팬이 있다면 정말 좋으실거 같아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조아하자 2021.04.12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기가 예전만하지 않는 건 사실이죠. 기획사가 서포트를 별로 안해줬다는 생각도 들구요. DSP 시절에는 연습실이 없었다더군요. 연습실도 없는 기획사에서 그 실력이면... ㅎㄷㄷ 허영생 뿐 아니라 대부분의 남자 아이돌이 30대가 되서 솔로로 인기를 끌기 어려운 건 현실이니까요. 제가 만든 노래로 컴백할지는 모르겠지만 꾸준히 활동했으면 좋겠고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네요.